제6기 2017 금강스님의 무문관 스케치 (8월)

Posted by

유난히 비와 안개가 찾아와 우리에게 인사하는 날이 많았던

2017. 8. 20 ~ 27.

금강스님과 함께 한 무문관” 프로그램이 있었습니다.

꾸미기_DSC09861.JPG

무엇을 찾고자혹은 무엇을 이루고자 모인 도반들.

나에 대해 얘기하고 서로에게 눈을 인사를 합니다.

각자의 방에 있지만 그렇게 함께 있음으로 힘을 받고 줄 사람들입니다.

꾸미기_DSC09868.JPG

자 이제 각자의 방으로 갑니다.

외부와 스스로를 격리시킬 7박 8,

괜히 주위를 둘러 봐 지기도 하네요.

꾸미기_DSC09877.JPG

비가 오고해가 지고.

꾸미기_DSC09878.JPG

또 해가 집니다.

꾸미기_DSC09882.JPG

수행으로 고요한 이곳에 동물 친구들이 놀러 오기도 하구요.

꾸미기_DSC09889.JPG

어떻게 지내고 계시나요?

지켜보고 있는 날들이 계속 됩니다.

꾸미기_DSC09903.JPG

꾸미기_DSC09906.JPG

비가 세차게 오고

언제 그랬냐는 듯 따갑게 해가 쨍하게 떠오르는 날들이 반복되었듯,

함께했고 또 각자였던 시간도 그러하지 않았을까?

너무나 아쉬운 7박 8일이 끝나고

다시 모였습니다.

무엇을 찾으셨나요?

무엇을 이루셨나요?

 

“무” 자를 선물로 받아갑니다.

삼천배를 하고 법명을 받아갑니다.

확철대오도 몸이 따라 주어야 하는 구나를 알았습니다.

그 안에서 아이들이 너무 보고 싶었습니다. 사랑합니다.

‘아는 스님’ 한 분 생겼습니다.

 

각자의 시간들을 때론 유쾌하게, 때론 진지하게 이야기하고 들었습니다.  

꾸미기_DSC09891.JPG

넌 어디서 왔니?

어떻게 여기서 뿌리내리고 꽃을 피웠니?

어느 날 부터 식당 앞 난간에요 녀석이 자라나기 시작했습니다.

신기하기도 하고 신통방통하기도 합니다.

매일 보니 원이 생겼습니다.

이왕 이곳에서 뿌리를 내렸으니 꽃을 피웠으니 열매를 맺어주기를 바라는 마음.

그러면서 금강스님의 말씀이 생각이 났습니다.

출가를 결심하고 해인사에서 처음 뵌 스님께서 금강스님의 손을 잡고 하셨던 말씀,

이번 생은 태어났다 생각하지 말고 공부하다 가자

이 얘기는 들었을 때 마다 눈물이 납니다.

마음에 누구에게나 마음공부에 대한 원은 다 있나 봅니다.

7박 8어떤 인연으로 이렇게 모였는지 모르나

서로에게 좋은 에너지를 주는 도반이 되길 바랍니다.

그래서

활 빨빨하게 자유롭게 살며, 나와 세상을 꽃 피우고 열매 맺는데 함께 하기를’ 바랍니다. ^^ 

함께 할 수 있어 행복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