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2019년 5월 어느날

Posted by

2019년 5월 어느날…

너무 좋았다.

일상에서 벗어나 건강한 공간에서
건강한 음식을 먹으며
건강한 생각을 배워간다는 것이 행복했고,
핸드폰이 없어도 삶이 풍족하다고 느꼈다.

우선 남의 간섭 없이
충분한 수면을 취할 수 있는 점이 좋았고,

평소에 ‘나’에 대해 잘 알고 있는 줄 알았지만
좀 더 깊이 있게 생각할 시간이 되어서 좋았다.

그리고 나는 우리 엄마에게 이 ‘행복공장’을
소개해 주고 싶다.

일상에서 힘들게 살며 제대로 쉴 시간도 없고
엄마 자신의 인생보다 한 가정의 엄마,
***의 엄마로 살아가는게
너무 안타까워 보였기 때문에
꼭 한번 시간 내서

엄마가 여기 와서 쉬고 갔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청소년 길찾기 프로젝트 5월 참가자 – 임**